청년센터, 언택트 시대 취업지원 이렇게 대응한다
상태바
청년센터, 언택트 시대 취업지원 이렇게 대응한다
  • 최은영 기자
  • 승인 2020.06.2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고용정보원, 23일 '포스트 코로나 청년센터 운영 활성화 관계기관 워크숍' 개최
▲부산시 청년두드림센터 언택트 교육 사례 '카카오 라이브 온라인 집중 컨설팅' (사진=한국고용정보원 제공)
▲부산시 청년두드림센터 언택트 교육 사례 '카카오 라이브 온라인 집중 컨설팅' (사진=한국고용정보원 제공)

[소셜워치 하연경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에 대한 우려로 청년들의 취업 상담 조차 어려워진 가운데 스터디룸부터 상담까지 제공하는 청년센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고용노동부과 한국고용정보원 부산광역시 서면 청년두드림센터에서 전국 청년센터 관계자를 대상으로 '포스트 코로나 청년센터 운영 활성화 관계기관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청년센터에서 청년층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는 데 참고할 수 있도록 각 청년센터 우수사례를 소개해 전파하는 자리다.

송수종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에 따르면 각 지자체 청년센터에서는 ▲온라인 취업멘토링·생방송 특강 실시 ▲카카오 채널을 통한 정보 제공 등 각종 온라인 플랫폼을 적극 활용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수원시 청년바람지대는 화상회의 플랫폼 줌을 활용해 유통·정보통신·화학 대기업 현직자 특강을 제공함으로써 방역과 취업 지원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총 100명에게 특강, 홍보·마케팅 등 분야별 멘토링, 3대4 모의 면접 서비스 등을 제공했으며, 설문조사 결과 ‘취업준비에 도움 91%’, ‘추후 재참여 희망 98%’ 등으로 만족도도 높았다.

부산시 청년두드림센터는 채팅방에서 라이브 방송이 가능한 ‘카카오 라이브톡’을 이용해 기업별 자소서 특강 등 온라인 집중 컨설팅을 실시했다.

센터 설명에 따르면 접근이 용이한 카카오톡을 활용함으로써 취업준비생의 참여도가 높고, 즉각적인 피드백도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카카오톡의 ‘플러스 친구’ 기능을 활용해 정책상담을 제공하는 서울시 무중력지대 양천 등의 우수 운영 노하우가 각 센터에 상세히 소개될 예정이다.

송수종 연구위원은 “취업절벽에 내몰린 코로나 세대는 청년실업 팬데믹으로 최악의 구직시장에 직면하고 있다”며 “새로운 언택트 프로그램을 강화함으로써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층이 청년센터에서 도움받을 수 있도록 각종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소 인원으로 운영되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의심 증상자 참여 제한 등의 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주요기사